반응형



실화인 미국 포경선 에식스호 침몰 사건은

1820년 미국의 포경선 에식스호는 거대한 향유고래에 부딪쳐 침몰하고 마는데

 살아남은 선원 20명은 보트를 타고 망망대해에서 표류하게 되어

 조금 남아 있던 식량마저 다 떨어진 후 그들은 동료들의 시신을 먹으며 생명을 이어나가다

 그러다 결국 나중에는 제비뽑기를 하여 살아있는 사람들까지 잡아먹고 마는데

 94일 후 구조 당시 생존자는 총 8밖에 남지 않았다고 합니다...ㅠㅠ



영화 하트 오브 더 씨는 모디딕에 작가 허먼 멜빌에 관점으로

새롭운 관점으로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소설 모비딕은

나다니엘 필브릭에 소설 바다한가운데에서 라는 원작을

필모로 만들어진 소설로

100년이 지난 지금에도 배스트 셀러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소설 이기도 합니다

몇번 영화로도 만들어 지기도 했습니다...




영화 하트 오브 더씨 에 스토리는

작가 허먼 멜빌이 

에식스 호에 생존자중에 

아직 유일하게 살아있는 토마스 니커슨을 찾아가

에식스호에 침몰 원인을

소설로 써보고 싶다며

니커슨에게 자신에 전 재산을 줄테니

그때에 일을 말해 달라며

간청하며 영화는 시작됩니다

그때에 일을 잊고 싶었던 니커슨은 자신과 결혼한 아내에게도

털어 내지 못한 그때에 일을 털어놓기 시작하는데


1819년 포경선 에식스 호는 고래를 잡기 위해 바다로 출항합니다

그러나 점점 시간은 흘러 15개월이 지났지만

잡은 고래라고는 한마리 밖에 되지 않아

신참 선장과 1등 항해사는 점점 사이가 극도로 나빠진대다가

선원들 마저 동요하기 시작하는데

그러다 고래들이 인간들을 피해 은신한 장소가 있다는

예기를 듣고 그곳을 찾아나서기 시작하지만

그마저도 몇개월에 시간이 지나 결국 포기하려는 순간

엄청난 수에 고래때를 발견하고는 잠시 기쁨에 빠지지만

엄청난 크기에 향유고래 한마리에게 공격을 당해

결국 에식스 호는 침몰되고 마는데

3대에 작은 보트에 올라탄 21명에 선원들

그들은 아무도 없는 망망대해에서 94일간을 표류하다

식량과 물 모든것이 떨어지자

살아남기 위해

결국 식인이라는 최후에 선택을 하고 마는데...



크리스 헴스워스 - 오웬 체이스


어벤져스에 히어로중 한명인 토르역에 크리스 헴스워스 입니다

이번 하트 오브 더 씨에서는 1등 항해사 역으로...

하트 오브 더 씨에 감독 론 하워드 와는

러시 : 더 라이벌에 이어 또 같이 영화를 찍었었죠

두 감독과 주연배우가 아주 궁합이 잘맞는가 봅니다

론 하워드 감독에 대표적인 작품은 다빈치 코드가 있죠...



미국에서 포경산업으로 유명한곳중 하나인 낸터킷 섬 그곳에서 가장 

유능한 1등 항해사로 저번 포경 어업에서

약속된 할당량에 고래 기름을 가져 온다면

선장 자리를 약속 받아 할당량을 채우고 돌아왔으나

 이번에도 역시 

포경선 최대 주주에 아들에게 선장 자리를 밀려 버린

하지만 이번에도 약속 한 만큼에 고래 기름을 가져 온다면

선장 자리를 약속한다는 공식적인 문서를 받고

에식스 호에 올라 고래를 잡으로 출발하는데

출발과 동시에 신참내기 선장인 조지 폴라드와

여러가지 문제로 대립하기 시작하는데

결국 둘이 터지기 직전

엄청난 수에 고래때를 발견하지만

흰고래에 공격으로

에식스 호는 결국 침몰하고 마는데

그는 낸터킷 섬에 두고온 자신에 아내와

자신이 출항후 낳았을 아들인지 딸인지 모를

자신에 애기를 생각하며 끝까지 살아남기 위해

최악에 선택까지 하고 마는데....




벤자민 워커 - 조지 폴라드

  



기억 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링컨 : 뱀파이어 헌터에서 주인공 링컨 역을 맡아

도끼를 들고 다니며 뱀파이어를 잡던 주인공

벤자민 워커 입니다.



미국 낸터킷 섬에서 가장 부유한 포경산업 최대 주주에 아들로

집안에 대를 이어받아 포경선에 오른

그러나 첫 자리가 바로 선장이여서

많은 압박감에 사로 잡힌 재벌 3세 신참내기 선장

자신이 첫 선장직을 맡은 배에

섬에서 가장 유능한 1등 항해사 오웬과 처음에는

많은 마찰을 가지게 되는

하지만 에식스호 침몰후 서로에게

공감대를 가지기 시작하는데...




톰 홀랜드 - 토마스 니커슨


마블에 영화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꼭 기억해야할 소년입니다

앞으로 어벤져스에 합류 하게 되는

새로운 스파이더 맨 이죠

내년에 개봉할 캡틴 아메리카 : 시빌워 에서 부터

출연한다고 합니다...^^



처음으로 포경선에 타게되는 어린소년 니커슨

배에 오르자 말자 멀미와

여러가지 문제로 힘들어 하지만

 1등 항해사인 오웬 체이스를 존경하며

그와 같은 존재가 되고 싶어 그를 

동경하는 어린소년

그러나 에식스 가 난파된후

너무 어린나이에

가장 끔찍한 고통을 겪어

나이가 들어서는 결국 술 주정뱅이가 되고 마는데...




벤 위쇼 - 허먼 멜빌


얼마전 개봉한 007 스펙터에서 천재 과학자 Q역을 맡았던

벤 위쇼 입니다...

하트 오브 더 씨에서는 모비딕에 작가 허먼 멜빌역을 맡은




모비딕에 작가 허먼 멜빌

자신은 늘 2인자라고 생각하며

창작에 고통받고 있지만

에식스호 침몰사건을 들은 그는 바로 이 이야기를 소설로 쓴다면

자신에 최고에 작품을 쓸수 있다는 

희망을 안고 나이든 토마스 니커슨을 찾아가게 되는데

하지만 그에게서 아무것도 듣지 못한채 돌아가려는 순간

토마스 니커슨 부인에 간곡한 부탁으로

결국 에식스호에 진실을 듣게 되는데....




영화에 평점은

평점 : ★★(7.5점)


영화에 스토리나 전개 모두 나쁘지는 않았지만

몰입도가 조금 떨어지더군요

조금 중간 중간 영화가 늘어지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머 화려한 흰고래와에 액션 장면을 보러 가신다면

저보다 더 낮은 점수를 줄거 같고

절망 속에서도 인간에 살아남기 위한

휴먼 다큐를 생각하시고 보신다면

저보다 조금 더 높은 점수를 주시리라 봅니다...^^





반응형

'영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5.12.13
열정 같은 소리하고 있네  (0) 2015.12.13
하트 오브 더 씨  (0) 2015.12.07
내부자들  (0) 2015.11.23
검은 사제들  (0) 2015.11.22
헝거게임 : 더 파이널  (0) 2015.11.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