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이야기

검은 사제들

반응형



전우치 이후 강동원과 김윤석이 다시 만난 작품으로

한국판 액소시즘을 소재로 한 영화입니다...


이 영화에 감독인 장재현은 이미 2014년에

12번째 보조사제라는 단편영화를

영화제에 출품하여 여러개의 상을 수상후

메이져 영화로 

검은사제들을 제작하게 된것입니다...



엑소시즘은 고대 그리스어

엑소우시아에서 유래된것으로

다시는 사람을 괴롭히지 않겠다는 것을

악마에게 받아내는 행위를 일컫는 말이였습니다

지금은 구마라는 말로 불리우며 귀신을 쫓아내는 일을 통틀어 구마라고 부릅니다

 이렇게 구마를 행하는 사람을 구마사-驅魔師 

엑소시스트 - exorcist 라고 합니다 

공포영화의 소재로 많이 쓰이며 영화 제목으로도 쓰인적이 있죠

 일반적으로 가톨릭에서 행하는 엑소시즘 의식만을 구마로 보는 경우가 많은데

 구마란 귀신을 쫓아내는 행위 자체를 말하며

 이러한 것은 많은 종교들에 존재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퇴마라는 용어가 널리 알려져 있으나 이는 

1990년대 대한민국 소설 퇴마록 인기이후 자주 사용되는 표현입니다



교황청은 2008년 이후 엑소시스트를

공식적으로 양성하고 있습니다..

2014년 교황청이 인정한

공식적인 엑소시스트는

250명 정도이며

엑소시스트를 추천하는 방식은

신부들 사이에서도 아주 까다롭다고 하더군요

머리도 좋아야 하고 인품도 높아야 하고

거기다 아주 깊은 신앙심까지

요구 한다고 합니다...

검은사제들 영화 내에서도 

부사제를 뽑을때 아주 까다로운 조건을 내걸죠


현시대에 들어 구마의식이

널리 알려진 계기가 바로

영화 엑소시스트에 실화 사건인

아넬리즈 미셸 사건입니다



1968년 독일의 한 마을에 어린 소녀 한명이

알수 없는 병에 걸려

살아있는 곤충을 먹는가하면

목소리가 변해 남자와 여자 중성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고

점차 힘이 강해져 왠만한 성인 남성을 뛰어넘는 괴력을 발휘 하기 시작하여

주위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하였습니다

그런 그녀를 부모는 병원에 대려 갔지만

병원에서는 일시적인 발작이라 설명하고

그녀를 집으로 돌려보냈으나

3년이 지나도 증세는 낳지 않아

아이에 부모는 결국 신부님에게 찾아가

아이를 부탁했다고 합니다

신부는 아이에 몸속에 악마가 빙의 되어 그렇다고

부모에게 설명하고

엑소시즘을 치루지만 몸속에 아이에 몸속에 악마가 너무강해

또 다른 신부 한명에게 도움을 청하게 됩니다...


엑소시즘 초반에는 아이에 상태가 호전되어

부모도 다행이라 생각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아넬리즈 미셸은 세상을 떠나게 됩니다

아넬리즈 미셸이 죽은후 부검 결과

그녀에 죽음이 영양실조인것을 알게된 부모는

두명에 신부를 고소하게 되는데

두명에 신부는 과실치사 혐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3년형에 쳐해 지게 됩니다


하지만 재판도중 증거 목록으로 나온

미셸에 음성이

녹음되어 있는 테이프가 있었는데

모든 사람을 놀라게 만든 음성이 녹음되어 있었습니다




아래에 유투브 링크를 타고 가신다면 

그때에 녹음한 음성을 들으실수 있으십니다...


https://youtu.be/bhe9jTrQS8k




훗날 바티칸은 그녀에게 악마가 빙의 되었었다는것을 공식 인정 했었습니다

이렇게 세상에 알려진 사건을

영화로 만든것이 바로 엑소시스트 입니다.





검은 사제들에 영화에 스토리를 보자면


2015년 대한민국 서울 엑소시스트를 행한뒤 악마를 돼지에게 빙의시켜

돼지를 깊은 물속에 빠트리기 위해

한강으로 달려가던 신부들은 결국 여자 고등학생을 뺑소니 치게 되는데

바쁜 시간 때문에 그녀를 버려둔체

한강으로 가던중 결국 차량 전복 사고로 그들이 죽고

빙의 되어 있던 악마는 풀려나

여고생에 몸속으로 들어가 버리고 마는데



그녀를 잘알고 있던 김시부는 그녀에게 병문안을 갔다

그녀의 몸속에 악마가 빙의 되어 있다는걸 직감적으로 알게되고

교단에 알리지만 이미 천주교단 에서 찍힐대로 찍혀있는

김신부를 아무도 믿어주지 않게 됩니다


그러나 그런 반대에도 불구하고 김신부는 

어린 고등학생 소녀 영신을 구하기 위해

구마의식을 행하는데

그와 함께 했던 여러명에 부사제들이 모두 도망쳐

새로운 부사제를 찾기위해

천주교 학교 까지 찾아가게 되는데

거기서 최부제를 만나게 되어

그와 함게 영신에게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 모르는

구마의식을 치루러 가게 됩니다...





김윤석 - 김신부


천주교단에서 이미 눈밖에 난 인물로

원래는 정신부에 부사제로 활약하다

정신부가 죽을 날이 얼마 남지 않자

자기에 힘으로 영신을 구하기 위해

교단에 공식적인 반대에도 불구하고

엑소시즘을 행하게 되는

충직한 신부님 입니다




강동원 - 최부제


어릴적 여동생이 개에게 물려죽는것을 보며

구하지 못한 아픔으로

그녀에 혼이라도 천국에 보내주기 위해

스스로 신부에 삶을 걷고있는

신학교 학생

그러나 천성을 버릴수 없는지 학교 안에서 많은 문제들을 일으키고 다녀

문제아로 찍혀 있는데

김신부가 요구하는 부사제에 요건에 맞는

유일한 인물이라 학교에서는 최부제를 김신부에게 보내는데

김신부를 도우라는 의미 보다는

김신부가 무슨일을 하는지 알아내기 위해

스파이 형식으로 김신부에게 보내어진 인물

그러나 최부제 또한 엑소시스트가 되어가는데...



박소담 - 영신


성가대에 일원이 되기를 꿈꾸며

김신부 앞에서 열심히 노래를 부르지만

결국 번번히 퇴짜를 맡는 귀여운 여고생

그러나 집에가는 길에 뺑소니를 당하고

겨우 일어나지만

뺑소니를 친 차안에는 악마가 빙의되어 있어

결국 그녀에 몸속으로 들어가고 마는데

그런 그녀는 자신에 몸속에 악마가 들어온걸 알게되어

온힘을 다해 악마를 자신에 몸속에 붙잡아 두려 하는데...



영화에 평점은

평점 : ★★★☆(7점)


제 개인적인 영화 평점은 다른 관람객 보다는 

조금 낮게 줬습니다

한국판 엑소시스트라고는 하지만

별 크게 다를게 없는 스토리에

반전없는 엔딩까지

조금은 허무했습니다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차라리 김신부역에

송강호를 넣어 극에 긴장감을 조금 부드럽게

이어갔으면 하는 바램도 있었습니다...

차라리 사도 에서 영조 역할을 김윤석이 했다면

두 영화 서로더

 좋았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머 그렇다 하더라도

 이런류에 영화가 더 많이 한국에서 만들어 진다는것 자체가

한국영화도 좀더 많은 주제에 영화가 만들어진다는

기쁜 일인건 틀림 없을거 같습니다....











반응형

'영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트 오브 더 씨  (0) 2015.12.07
내부자들  (0) 2015.11.23
검은 사제들  (0) 2015.11.22
헝거게임 : 더 파이널  (0) 2015.11.21
007 스펙터  (0) 2015.11.15
탐정 : 더 비기닝  (0) 2015.11.08